커뮤니티

리그 뉴스 및 보도자료

안산시청, 파주시청 꺾고 하루 만에 4위 복귀

2022.04.18

o 프로탁구 여자 내셔널리그의 중위권 싸움이 열기를 더하고 있다. 4-5위, 6-7위 팀이 맞붙었고, 모두 하위팀이 승리해 순위맞바꿈이 일어났다. 중상위팀들의 포스트진출 티켓전쟁은 물론, 최종 어느 팀이 몇 위를 차지할지 예측불허의 상황이 계속되는 것이다. 

 

o 우승을 노릴 만한 전력이지만 지난 14일 양산시청에 충격의 0-4 완패를 당하며 5위로 떨어진 안산시청(감독 이재훈)은 17일 경기도 수원의 탁구전용경기장 스튜디오T(광교씨름체육관)에서 열린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 여자 내셔널리그에서 이영은이 단복식에서 2점을 따고, 수비전형 안영은이 1점을 보태며 파주시청(감독 김상학)을 매치스코어 3-1로 제압했다. 승점 24점(7승4패)을 기록한 안산은 파주(23점 6승4패)를 1점차로 제치고 하루만에 4위로 복귀했다. 3위 양산시청(25점 7승4패)와도 승점 1점차인 까닭에 포스트시즌 진출의 희망을 밝혔다. 

 

o 안산은 이날 원투펀치인 황지나와 박세리가 각각 부상과 조부상으로 인한 연습부족으로 복식과 단식 1경기에만 이름을 올렸다. 부담스러운 상황이었지만 1매치에서 이영은이 1차전에서 패한 바 있는 파주의 수비수 최예린을 2-0(11-7 11-6)으로 일축하며 순조로운 스타트를 끊었다. 하지만 2매치에서 안영은이 김예닮의 날카로운 공격에 고전하며 1-2(4-11 11-8 7-11)로 무릎을 꿇으며 리드를 잃었다. 

 

o 안산은 3매치 복식에서 리그 복식 최강인 이영은/박세리 조가 1점을 추가했고(복식 1위 9승1패), 4매치 에이스대결에서 안영은이 최예린을 맞았다. 두 선수는 모두 수비전형으로 접전 양상을 띠면서 경기시간이 길어졌다. 최예린이 1게임(세트)을 11-4로 이겼고, 2게임 안영은이 9-8로 앞선 상황에서 두 선수는 무려 162구에 달하는 ‘커트 랠리’를 펼쳤다. 이때 경기시간이 10분이 넘어갔고, 합계 18점 이하일 때 경기시간촉진제가 가능했기에 김웅삼 주심이 경기시간촉진제를 선언했다. 프로탁구 사상 첫 촉진제 실시. 리시브 선수가 13번 공을 받아내면(26구) 서브를 넣은 선수가 자동으로 실점하는 제도다. 이후 두 선수는 한 점 한 점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접전을 펼쳤고, 안영은이 2, 3게임을 모두 11-8로 따내며 승부를 마무리했다. 

 

o 앞서 열린 경기에서는 7위 장수군청(감독 문보성)이 리그 시작 이후 부쩍 기량이 는 영파워 유주화, 최지인이 각각 2점씩을 따내는 활약에 힘입어 예상을 깨고 6위 대전시설관리공단(감독 서동철)을 매치스코어 4-0으로 꺾었다. 승점 4점을 더하며 누적 19점(3승9패)을 기록한 장수는 승점추가에 실패한 대전을 7위로 밀어내며 6위로 올라섰다. 

 

o 경기 전 연습 때 직접 운동화로 갈아신고 선수들과 연습을 하기도 한 문보성 감독은 “어린 선수들이 주축이 된 우리 팀은 객관적인 전략은 약하지만, 프로리그 출범 후 선수들의 기량이 많이 좋아졌다. 최근 아쉽게 놓친 경기가 많았는데 오늘 상위팀을 상대로 대승을 거둬 몹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o 이어 열린 남자 내셔널리그 경기에서는 최하위 영도구청(감독 강우용)이 ‘부활한 중펜(중국식 펜홀더)’ 서중원의 맹활약과 남성빈의 ‘부상투혼‘을 앞세워 3위 산청군청(감독 이광선)을 매치스코어 3-1로 제압하는 파란을 일으켰다. 5연패를 끊으며 누적승점 14점(2승9패)으로 6위 안산시청(18점 4승8패)에 4점차로 따라붙었다. 갈길 바쁜 산청군청은 승점 1점을 추가하며 3위(6승6패)로 한 계단 올라섰다.

 

o 출발은 영도가 불안했다. 1매치에서 산청의 조재준이 영도의 에이스 남성빈을 2-0(11-9 11-7)로 돌려세우며 가볍게 승점을 추가하는 듯싶었다. 영도가 ’고춧가루 부대‘의 면모를 과시하기 시작한 것은 2매치부터. 최근 컨디션을 회복한 서중원이 신들린 듯한 중펜기술을 연신 선보이며 산청의 에이스 천민혁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예상외로 2-0(11-6 11-8), 서중원의 완승. 마침 이날 부산에서 6년 만에 현장 응원을 나온 어머니에게 선물이라도 하겠다는 듯이 서중원은 이어진 3매치 복식마저 완승으로 이끌며 시즌 최고의 플레이를 선보였다. 

 

o 그러자 4매치 에이스 대결에 남성빈이 등장, 상대 에이스 천민혁을 또 한 번 무너뜨렸다. 특히 1게임(세트) 0-4로 뒤진 상황에서 손가락 부상으로 긴급치료를 받았는데 이후 마치 사람이 달라진 듯 눈부신 플레이로 역전승(12-10 11-8)을 일궈냈다. <끝> 

 

[17일 KTTL 전적]

 

□ 여자 내셔널리그(3, 6시)

 

◆ 장수군청(3승9패) 4-0 대전시설관리공단(4승7패)

1매치: 유주화 2(11-6 11-6)0 박이레

2매치: 최지인 2(12-14 11-5 11-9)1 박채원

3매치: 최지인/유민지 2(11-7 11-8)0 권아현/박이레 

4매치: 유주화 2(11-5 2-11 11-4)1 박채원

 

◆ 파주시청(6승4패) 1-3 안산시청(7승4패)

1매치: 최예린 0(7-11 6-11)2 이영은

2매치: 김예닮 2(11-4 8-11 11-7)1 안영은

3매치: 김예닮/이유진 0(5-11 6-11)2 이영은/박세리 

4매치: 최예린 1(11-4 8-11 8-11)2 안영은

 

■ KTTL 여자 내셔널리그 순위(17일 현재)

순위

경기

승점

매치득실차

연속

1

금천구청

10

27

8

2

12

1승

2

수원시청

10

27

7

3

15

2승

3

양산시청

11

25

7

4

0

1패

4

안산시청

11

24

7

4

5

1승

5

파주시청

10

23

6

4

3

1패

6

장수군청

12

19

3

9

-7

1승 

7

대전시설관리공단

11

18

4

7

-5

1패

8

포항시체육회

11

9

1

10

-23

4패

 

□ 남자 내셔널리그(9시)

 

◆ 영도구청(2승9패) 3-1 산청군청(6승6패)

1매치: 남성빈 0(9-11 7-11)2 조재준

2매치: 서중원 2(11-6 11-8)0 천민혁

3매치: 서중원/김규범 2(11-6 12-10)0 조재준/서홍찬 

4매치: 남성빈 2(12-10 11-8)0 천민혁

 

■ KTTL 남자 내셔널리그 순위(17일 현재)

순위

경기

승점

매치득실차

연속

1

제천시청

15

42

12

3

21

1패

2

인천시설공단

14

31

9

5

6

4패

3

산청군청

12

24

6

6

0

1패

4

서울시청

14

24

5

8

-5

1승

5

부천시청 

11

23

6

5

2

1승

6

안산시청

12

18

4

8

-11

1승

7

영도구청

11

14

2

9

-13

1승

 

■ KTTL 여자 코리아리그 순위(17일 현재)

순위

경기

승점

매치득실차

연속

1

포스코에너지

9

26

8

1

14

2승

2

삼성생명

10

26

7

3

9

1패

3

대한항공

10

24

6

4

11

2승

4

한국마사회

10

12

2

8

-16

2패

5

미래에셋증권

11

12

2

9

-18

2패

 

■ KTTL 남자 코리아리그 순위(17일 현재)

순위

경기

승점

매치득실차

연속

1

국군체육부대

14

39

12

2

19

8승

2

삼성생명

13

38

10

3

25

3승

3

미래에셋증권

14

33

9

5

9

1승

4

한국수자원공사

13

23

5

8

-3

1패

5

KGC인삼공사

13

20

5

8

-14

2패

6

한국마사회

14

20

4

10

-16

6패

7

보람할렐루야

13

15

2

11

-20

1패

* 이상 승점-승률-매치득실차 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