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리그 뉴스 및 보도자료

[프로탁구 챔프전] “이것이 탁구드라마!” 산청군청, 역스윕 극적 우승

2022.05.23

o 드라마나 영화를 이렇게 찍으면 작가의 과장이 심하다고 말할 정도였다. 이기면 우승, 지면 준우승인 마지막 승부. 먼저 두 매치를 내주고, 3매치 1게임마저도 패했다. 그런데 이를 뒤집었다. 이후 여섯 게임을 모두 따내며 우승컵을 차지했다. 지난 1월초 창단한 ‘신흥강호’ 산청군청이 프로탁구 남자 내셔널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연출한 탁구 드라마였다. 

 

o 정규리그 2위 산청군청(감독 이광선)은 22일 경기도 수원의 탁구전용경기장 스튜디오T(광교씨름체육관)에서 열린 2022 두나무 한국프로탁구리그(KTTL) 남자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1위 제천시청(감독 양희석)을 매치스코어 3-2로 꺾었다. 1위팀이 1승을 미리 확보한 상태에서 시작된 챔프전이었고, 산청군청은 우승을 위해서는 내리 2승이 필요했는데 이걸 해낸 것이다.  

 

o 전날 1차전에서 산청군청이 예상을 깨고 3-0, 일방적인 승리를 거둔 까닭에 이제는 1위팀인 제천시청이 언더독이 됐다. 그런데 제천의 양희석 감독은 파격적인 오더를 들고 나왔고, 2매치까지 이것이 제대로 적중했다. 양 감독은 리그 다승 1위이자 부동의 에이스인 윤주현을 단식과 복식에 배치하는 대신 올해 고등학교를 졸업한 신예 구주찬을 2, 4매치에 에이스로 내보냈다. 1, 3, 5매치에서 승리하겠다는 전략이었다. 

 

o 그렇다면 산청의 에이스 천민혁과 제천의 윤주현이 맞붙는 1매치가 승부처였다. 윤주현이 이긴다면 제천이 근소하게 우세해 보이는 3, 5매치를 따낼 확률이 높았기 때문이다. 윤주현은 천민혁과 수준 높은 접전을 벌인 끝에 2-1(11-5 10-12 11-6)으로 승리했다. 기세가 오른 제천은 2매치에 대이변을 연출했다. 버리는 카드로 내세운 구주찬이 신들린 플레이를 선보이며 최근 남자 내셔널리그에서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꽃미남’ 조재준을 잡아버린 것이다. 조재준에 비해 파워는 물론, 기술로 뒤지는 구주찬은 놀라운 집중력으로 받기 어려운 공을 연신 받아내며 2-1(14-12 2-11 11-7)로 승리했다. 

 

o 이쯤이면 전날 0-3 패배를 3-0으로 갚아주는 것이 아닌가 하는 예상이 나올 정도가 됐다. 실제로 에이스 윤주현까지 투입하며 무조건 이기겠다고 내세운 제천의 윤주현/황진하 조가 1게임을 11-9로 잡아내자, 경기장 내 산청팬들은 깊은 침묵에 빠졌고, 제천팬들은 환호했다. 이어진 2게임도 접전이었다. 윤/황 조가 6-4로 앞서다가 내리 4점을 내주며 6-8로 역전을 당했다. 한 점씩을 주고받으며 8-10. 여기서 윤/황 조가 빼어난 집중력으로 2점을 잡아내며 듀스를 만들자, 챔피언결정전이 여기서 끝날 것 같은 분위기가 조성됐다. 실제 경기장 상단에는 축포가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여기자 황진하가 리시브와 서브에서 연속 범실을 범하며 10-12로 패하고 말았다. 산청에게 기회를 준 것이다. 

 

o 벼랑 끝에서 살아난 산청은 무서웠다. 이후 6게임을 내리 따내며 역스윕 승리를 만들어낸 것이다. 복식 3게임을 11-3으로 일축하며 1점을 만회했고, 4매치 에이스 대결에서는 천민혁이 어린아이 손목 비틀 듯 구주찬을 11-3, 11-3으로 돌려세웠다. 이제는 오히려 산청의 기세가 좋아졌다. 마지막 5매치. 정규리그에서 출전 경기수가 많지 않았던 산청의 김수환은 매 게임 초반 리드를 허용했지만 중반 이후 줄득점을 따내며 황진하를 2-0(11-5 11-9)로 제압했다. 

 

o 산청군청과 수원시청을 내셔널리그 남녀 우승팀으로 배출한 프로탁구는 오는 26일(목)부터 코리아리그 남녀 포스트시즌에 돌입한다. 남자부는 국군체육부대(정규리그 2위)와 미래에셋증권이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PO의 승자는 1위 삼성생명과 챔피언결정전을 치른다. 여자는 대한항공(3위)-삼성생명(2위) / 포스코에너지(1위)가 출전한다.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 모두 정규리그 상위팀이 1승을 확보한 상태에서 2승을 기록한 팀이 승리한다. <끝>

 

[22일 KTTL 전적]

 

□ 남자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전(2시)

 

◆ 산청군청(정규리그 2위) 3-2 제천시청(1위)

1매치: 천민혁 1(5-11 12-10 6-11)2 윤주현

2매치: 조재준 1(12-14 11-2 7-11)2 구주찬  

3매치: 조재준/서홍찬 2(9-11 12-10 11-3)1 윤주현/황진하 

4매치: 천민혁 2(11-3 11-3)0 구주찬

5매치: 김수환 2(11-5 11-9)0 황진하